메뉴

<커피한잔의 여유> 영화 미나리

URL복사

억척스러운 삶과 따스한 가족애

 

1980년대 아메리칸 드림을 꿈꾸었던 젊은 부부는 캘리포니아에서 10년 살다가 다시 또 새 삶을 시작해 보겠다고 농업지역인 아칸소로 이주한다. 드넓은 초지와 허름한 트레일러 집은 이들이 살아갈 터전이다. 맘고생 몸 고생은 안 봐도 뻔하다.

 

남편은 빅 가든 청사진을 그리며 부푼 기대감으로 아칸소에 정착한다. 중고 농기계를 구입하여 직접 우물도 파고 밭갈이도 하며 농작물을 심기 시작한다. 이들에게는 심장병을 앓고 있는 아들이 있다. 아내는 병원도 멀고 마트도 멀어 생활하기에 불편하고 미래도 보이지 않는다며 캘리포니아로 돌아가자고 종용한다. 영농에 대한 야심 찬 포부를 가지고 있는 남편은 귀에 들어올 리 만무하다.

 

한 가정을 이끌어 나갈 가장이 밑바닥에서부터 새롭게 시작한다는 것은 무모한 행동이다. 물론 야망과 도전정신은 높이 평가한다. 그러나 고통 받는 가족들을 생각하면 보편적인 삶은 아니다. 식수도 안 나오고 가끔은 정전되는 낙후 된 지역이다. 일자리는 병아리 부화장뿐이다. 그나마도 두 아이 돌볼 사람이 없어 이역만리에 계신 친정엄마를 부르게 된다.

 

경제적으로 어려우면 부부싸움은 잦기 마련이다. 사람이 화나면 후회할 말도 많이 한다. 하지만 이 부부는 인성이 갖춰진 자들이었다. 부부의 다툼은 고성은 오고 가도 헤어지자, 이혼하자, 극단적인 말들은 하지 않는다. 힘들고 어려워도 아내는 아픈 아들을 지극정성으로 보살핀다. 친정엄마한테도 이 현실이 다 자기 탓이라고 자책하며 살아간다. 친정엄마는 그런 딸에게 괜찮다, 다 괜찮아, 라며 별다른 말은 하지 못한다.

 

친정엄마가 한국에서 가져간 미나리 씨앗이 어려운 이 가정에 유용하게 사용되는 것을 볼 수 있다. 더러운 물을 정화 시키는 미나리는 사람을 살리는 위대한 식수가 되기도 했다. 더 의아한 사실은 할머니는 본인의 귀중품 화투를 손자에게 선물한다. 할머니 같지 않다고 무시하는 손자와 친해지고 싶은 마음이었다. 순간 나는 궁금해졌다. 할머니와 손자의 화투 치는 장면을 보면서 외국인들은 어떤 반응일까. 카드보다 화투놀이에 흥미를 갖게 되는 것은 아닐까…

 

얼마 전 뉴스에서 수컷동물의 존재성에 대해 보도했다. 수컷 가축들을 거세하는 장면과 수컷 병아리들이 태어나자마자 처참하게 죽는 모습이었다. 공교롭게 미나리 영화에서도 수컷 병아리를 화장시키는 부화장이 나온다. 연기가 나는 굴뚝을 바라보며 어린 아들은 아빠에게 묻는다.

 

“아빠 저게 뭐야”

“수컷 병아리들을 폐기 처분하는 거란다.”

“폐기가 뭔데?”

아빠는 아들의 얼굴을 말없이 바라보며 엉뚱한 대답을 한다.

“아들아, 우리는 폐기처분 되지 않게 열심히 살자,”

 

어느 날 중풍에 걸려 자유롭지 못한 친정엄마는 딸을 도우려는 마음으로 쓰레기를 소각하다 그만 트레일러 집이 잿더미가 되어 버렸다. 다행히 친정엄마는 무사했다. 망연자실한 가족들은 “우리 모두 함께하면 다시 뿌리내리며 일어설 것이야”라며 희망의 끈을 놓지 않았다.

낯선 땅에 뿌리내리는 미나리는 세계인을 깜짝 놀라게 했다. 휴먼 다큐멘터리 같은 이 영화는 평범하지만 비범한 삶을 살아가는 한 가정의 이야기이다. 세상 어디에서나 잘 자라는 미나리처럼 어디에서나 적응하며 살아가는 억척스러운 삶을 잘 표현했다.


정치

더보기
제종길 안산시장 예비 후보 마을 자치 정책 발표회
[참좋은뉴스= 이광석 기자] 지난 4월 12일 안산시장 재선에 도전하는 제종길 예비후보는 마을 활동가들과 함께 시민주권 강화, 마을 자치정책 발표 및 간담회를 진행했다. 이날 간담회는 일동 우리동네 연구소 퍼즐 협동조합 이진경 이사장을 비롯하여 마을 활동가들이 참석했다. 참석자들은 일동을 시작으로 시작한 안산시 주민자치회의 발전 방향과 주민자치 실현을 위한 현장의 이야기를 했고, 제종길 예비후보는 안산시민의 출산, 육아, 요양, 교육 등을 비롯한 모든 기본생활이 마을에서 실현될 수 있도록 지방정부의 역할을 강화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를 위해 ‘통합형 마을자치지원센터’ 설치를 제도화하고 주민세 개혁을 통한 마을자치세를 도입하는 한편, 마을자치기금을 조성할 계획이다. 또, 마을공동체 단위로 함께 돌봄과 성장의 공동체복지 활동을 지원하고 실질적 주민자치회 운영을 위한 제도와 지원체계를 정비하게 된다. 제종길 예비후보는 “지난 2019년부터 전국 시장, 군수, 구청장 협의회 사무처장으로 전국의 주민자치를 돌아 볼 수 있었습니다. 안산시장으로의 노련함과 협의회 사무처장으로 경험은 안산시 주민자치를 실현하게 될 것입니다.” 포부를 밝혔다. 간담회에 참석한 활동가들은

경제

더보기
(사)안산시관광협의회, 최인모 회장 취임
[참좋은뉴스= 최성진 기자] 최인모 회장이 제4대 (사)안산시관광협의회 회장으로 취임했다. 이와 관련 (사)안산시관광협의회는 지난 2월 23일 엠블던 호텔에서 이·취임식 및 정기총회를 개최했다. 최인모 신임 회장은 대부도협동조합 이사장으로 활동하며 협의회 창립초기 사무총장으로 조직 안정화와 시 관광발전에 큰 기여를 해왔으며, 회원들의 두터운 신임을 받고 있어 안산시 관광발전을 이끌 적임자로 평가받고 있다. 최인모 신임 회장은 “코로나19로 침체된 관광업 활성화와 회원들의 권익향상을 위해 최선을 다 하겠다”고 포부를 밝혔다. 육광심 전임회장은 이임사를 통해 “관광업계가 모두 어려운 가운데 지난 6년간 큰 힘이 되어준 회원들에게 진심으로 감사드린다”고 말하고 “앞으로도 제4대 최인모 회장을 중심으로 협의회가 안산시 관광산업 발전의 주춧돌이 될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윤화섭 시장은 영상 축사를 통해 “지난 6년간 안산시 관광 진흥에 앞장섰던 육광심 회장님의 노고에 감사를 표하고,새롭게 취임하는 최인모 회장님께 축하와 응원의 박수를 보낸다”며 “코로나19로 관광산업이 어려운 상황에 놓였지만, 앞으로도 놀거리와 즐길거리, 볼거리 가득한 관광도시 안산을

문화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