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안산단원경찰서 호수지구대, 강압적 교리 교육 피해자 구조

피해 여성, “병원 의료진과 경찰에 감사드린다”

 

[참좋은뉴스= 김태형 기자]

 

지난 1월 15일 안산단원경찰서 호수지구대 소속 경찰이 초지동에 위치한 정형외과에서 모 씨(26세 여성, 성남시 거주)를 호송해 지구대로 왔다.

 

평소 족적근막염이 있어 발이 부은 채 안산시 단원구 소재 모 교회에서 교리를 받다 중 진료를 위해 찾았던 정형외과에서 긴급 연락을 취해 호송될 수 있었다.

 

지구대에는 강압적 교리 교육 피해자로 추정되는 모 씨가 진술서를 작성하고 있었고 그녀의 부모 또한 피의자 신분으로 경찰관의 설명을 들었다.

 

모 씨는 우선 “정형외과 의료진들에게 감사 말씀을 못 드렸다.”며 “제가 납치 되었다고 말했을 때 경찰에 신고해 주려 했으나 일전에 들었던 얘기가 있어 만류하고 지인에게 연락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그에게 강압적인 교리 교육은 이번이 두 번째다.

 

2020년도 11월부터 21년 2월까지 교육이 첫 번째다.

 

당시 교육 담당자로부터 본인들과 경찰이 연락이 닿고 있으니 연락할 생각을 말라는 얘기를 들었던 터라 경찰에 대한 막연한 의문을 품고 있었던 것이다.

 

전화 인터뷰를 통해 경찰을 의심했던 점에 대해 미안해하며 감사 의사를 전했다.

 

사건은 단원경찰서 여성청소년계에서 담당하게 됐다.

 

담당 부서는 “지금 조사 중이고 부모를 상대로 진술을 받을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모 씨가 붙들려 있던 교회에 대한 조사 여부 질문에는 “부모 진술을 받은 후 결정하겠다.”고 말했다.

 

모 씨는 강압적인 교리 교육 기관에 대해 비난했다.

 

“저와 우리 부모 사이에는 문제가 없다. 1차 강압적인 교육 후 부모님도 서로 인정하는 듯 했다.”며 “부모님은 1차 교육 때 자신들이 실패해 놓고도 100만원을 줬는데 더 달라고 하더라며 제게 그런 말씀까지 해 주셨다.”고 설명한다.

 

이어서 “아무래도 부모님을 부추기는 사람들이 있는 것 같다. 말로는 교리 교육이라고 하지만 상업적으로 타락했다.”고 강압적 교리 교육 기관을 비난했다.

 

그리곤 “직장 생활을 하면서 때가 되면 부모님께 선물도 하고 여행도 다녔다. 2차 납치 당일에는 새로운 직장으로 출근하는 날이었다. 이 일로 직장을 잃었다.”며 아쉬워했다.

 

더 큰 근심은 따로 있었다. “교육 기관에서는 부모님께 동의서를 작성하게 한다. 사실은 그들이 교육 주최이면서 책임은 부모님께 돌리는 것이다. 가족 간에 죄를 짓게 하고 갈라지게 하는 것은 그들”이라며 부모님이 형사처벌을 받지 않을까 걱정을 했다.

 

특정 교파의 교리가 실정법을 실험하는 세태 속에 재발 방지를 위한 안산단원경찰서의 판단에 이목이 쏠리고 있다.


정치

더보기
경기도의회, 「알기쉬운 예산 및 분석이해」 책자 제작
경기도의회는 예․결산 심사기능을 한층 더 강화하기 위하여 「알기쉬운 예산 및 분석이해」 책자를 제작했다. 염종현 경기도의회 의장은 “경기도의회가 1,390만 경기도민의 대의기관으로서 경제위기로 어려운 시기에 재정운용 효율성을 높이기 위한 의결기관으로 「알기 쉬운 예산 및 분석이해」 책자가 나침판 역할을 하게 될 안내서가 되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재정 건전성 및 효율적 운영이 더욱 강조되는 상황에서 도민의 세금이 적재적소에 편성되고 지역주민의 다양한 행정서비스 수요에 부응하기 위해 경기도의회의 역할도 지속적으로 높아지고 있다. 도의회 예산정책담당관실은 그동안 예․결산 분석의 경험과 법령 및 지침으로 편성된 예산의 이해를 돕고 도의회 예산심사의 의정활동 역량을 지원코자 「알기 쉬운 예산 및 분석이해」 책자를 제작했다. 책자 구성은 예산편성 사전절차와 이행, 경기도 및 경기도교육청의 예산 관련 조례, 예산 용어 등 건전한 재정운용을 위해 필요한 전반적인 예․결산 심사 관련 지침과 자료 등이 폭넓게 담겨 있다. 윤종영(국민의 힘, 연천) 도의회 예산정책위원장은 “도민의 세금이 적재적소에 쓰여질 수 있도록 재정 관련 포럼, 교육 등도 중요하지만 제11대 156명의

경제

더보기
안산상공회의소, 안산 경제계 ‘신기업가정신’ 선포
안산상공회의소(회장 이성호, 이하 안산상의)는 지난 5월 24일, 대한상공회의소(이하 대한상의)에서 처음 개최한 신기업가정신 선포식에 이어 수도권 최대 산업도시인 ‘안산’에서 신기업가정신을 전파하고 동참하기 위해 11월 17일, 부산 누리마루 APEC 회의장에서 신기업가정신 선포식을 개최했다. 이번 선포식은 제13대 5차 임시의원총회와 함께 진행됐으며, 안산상의 이성호 회장(㈜유니테크 회장)을 비롯하여 ㈜삼두 강재수 대표이사, 악조노벨분체도료㈜ 김철봉 대표이사, ㈜한샘 안흥국 고문, ㈜함창 정상현 부회장 등 안산 기업인 31명이 참여했다. 이날 선포식을 축하하는 대한상의 최태원 회장의 특별 영상을 시작으로 안산 경제계 대표들은 △지속적 혁신·성장을 통한 양질의 일자리 창출과 경제적 가치 제고, △외부 이해관계자에 대한 신뢰와 존중을 통한 윤리적 가치 제고, △조직 구성원이 보람을 느끼고 발전할 수 있는 기업문화 조성, △친환경 경영 실천, △지역사회 동반 성장 등의 실천 과제를 제시하고 이를 실천해 나가기로 했다. 안산상의 이성호 회장은 “대한민국이 국민의 노력과 창의, 기업의 도전과 혁신으로 선진국에 진입, 세계 10대 경제강국으로 거듭났으나, 디지털 전환

문화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