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이웃의 이야기 ‘모두 다 꽃이야’/제41화

URL복사

“함께”여서 행복한 시간들

“함께”여서 행복한 시간들

 

 

 

                       “시간 되는 사람은 이번주 금요일에 애들 재워놓고 모여서 맥주나 한 잔 할까?”

 

“오케이, 콜!”

 

이런 대화를 서슴없이 하던 시절이 있었다. 주중에 아이들 학교 보내랴, 치료실 다니랴, 또 열심히 놀이다 공부다 시키며 엄마로서 노력한 나에게 주는 일종의 상이었다. 물론 만남의 상대는 대부분 우리 <모두 다 꽃이야> 멤버들이었다.

 

아이와 어떤 실랑이를 했는지, 아이로 인한 가족 외 다른 사람들과의 갈등 상황이나 아이의 성장해가는 모습 등을 공유하며 서로에게 위로와 격려가 되어 주었다. 그리고 장애 아이를 키우는 엄마들도 비장애 엄마들과 다르지 않음을 확인하는, 말 그대로 ‘우리들의 행복한 시간’이었다.

 

장애 아이를 키우고, 장애인복지 관련 일을 하다 보니 다양한 장애를 가진 당사자와 부모님들을 만나게 된다. 그 중 발달장애 아동을 키우는 엄마들을 보면 어떤 이야기를 하는지, 유독 많은 이야기들을 듣고 있는 자신의 모습을 발견하게 된다. 그리고는 괜히 더 밝은 척 이야기를 건네거나, 일부러 농담을 섞어 상대방을 웃게 만들고 싶은 욕구(?)가 솟아나기도 한다.

 

“진짜 너무 밝으세요. 장애 아이가 있다고는 생각을 못 하겠어요.”

 

“장애 아이가 있으면 표정이 늘 어두워야 하나요? 물론 저도 그럴 때가 있었지만, 지금은 제 인생 즐겁게 살고 있는걸요.”

 

“저도 그렇게 지낼 수 있으면 좋겠어요.”

 

“그러면 공감할 수 있는 사람들과 많이 이야기를 해 보세요. 저는 지금도 마음 맞는 사람들과 우리의 인생을 즐기는 방법을 함께 찾아가고 있어요.”

 

하루 8시간의 풀타임 근무를 하게 되면서, 아이들은 엄마보다 외할머니의 손길을 더 많이 타게 되었다. 업무 중에 복지관이나 장애인단체 관련 정보를 확인할 시간이 없다 보니, 필요한 정보는 <모두꽃> 엄마들이 알아서 단톡에 올려준다. 그리고 기관 방문할 일이 있으면, “내가 대신 가서 처리해줄게”라며 먼저 말을 건네 온다. 아들이 복지관과 치료실에서 어떻게 행동하는지, <모두꽃> 엄마들의 레이더망에 걸리면 거의 실시간으로 톡이 온다. 도움이 필요할 때는 알아서 도와주고, 아이가 내 시야에서 벗어나 있어도 수시로 정보가 들어와 안심이 된다. “아이한테 매달려 있지만 말고 너는 일이나 열심히 해!”하고 온 우주가 도움을 주는 느낌이다. 세상에 이런 사람들을 또 만날 수 있을까?

 

“나 20일에 휴가냈어~~”

 

“이게 얼마만의 휴가래? 시간 되는 사람 애들 학교 보내고 다 모여!”

 

역시! 황금 같은 휴가는 <모두꽃>과 함께 해야 한다. 코로나로 바뀐 것이 있다면 금요일 밤 대신 등교 후 브런치 모임이라는 것. 개인적으로는 얼마 만에 만나는 자리인지, 정말로 감개무량이다.

그런데... 약속을 한지 채 열흘도 지나지 않아 다시 일상이 다시 멈추었다. 아이들 학급에서 확진자가 나오고, 주변에서 자가 격리 이야기가 들려오면서 자연스럽게 만남도 취소되었다. 얼굴을 맞대고 눈을 맞춤으로써 더 커지는 공감과 위안이 있는데, 아쉽기만 하다. 그래도 이런 사람들이 곁에 있음에 늘 감사하게 된다. 9명이나 되는 사람들이 상황에 따라 다른 멤버들을 서로 챙기는 것을 보면, 이 또한 하늘이 주신 인연이 아닌가 싶다.

 

<모두꽃>의 첫 멤버들이 만난 지 어느덧 5년이 되었다. 장애에 대해, 육아에 대해, 그리고 세상에 대해 아무것도 모르던 시절에 만나, 아이들 나이의 딱 절반을 함께 지내왔다. 아마 앞으로도 내 나이만큼, 그래서 최소한 내 평생의 절반이 될 때까지는 함께 할 수 있지 않을까... 간절히 바라는 바이다.

 

‘모두 다 꽃이야’는 발달장애아를 키우는 엄마들의 이야기이다. 꽃이 어디에서 어떻게 피어도 모두 다 꽃이듯, 우리 아이들과 엄마들도 모두 하나하나의 소중한 꽃이라는 의미를 담았다.

 

 


정치

더보기

경제

더보기
(사)안산시관광협의회, 최인모 회장 취임
[참좋은뉴스= 최성진 기자] 최인모 회장이 제4대 (사)안산시관광협의회 회장으로 취임했다. 이와 관련 (사)안산시관광협의회는 지난 2월 23일 엠블던 호텔에서 이·취임식 및 정기총회를 개최했다. 최인모 신임 회장은 대부도협동조합 이사장으로 활동하며 협의회 창립초기 사무총장으로 조직 안정화와 시 관광발전에 큰 기여를 해왔으며, 회원들의 두터운 신임을 받고 있어 안산시 관광발전을 이끌 적임자로 평가받고 있다. 최인모 신임 회장은 “코로나19로 침체된 관광업 활성화와 회원들의 권익향상을 위해 최선을 다 하겠다”고 포부를 밝혔다. 육광심 전임회장은 이임사를 통해 “관광업계가 모두 어려운 가운데 지난 6년간 큰 힘이 되어준 회원들에게 진심으로 감사드린다”고 말하고 “앞으로도 제4대 최인모 회장을 중심으로 협의회가 안산시 관광산업 발전의 주춧돌이 될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윤화섭 시장은 영상 축사를 통해 “지난 6년간 안산시 관광 진흥에 앞장섰던 육광심 회장님의 노고에 감사를 표하고,새롭게 취임하는 최인모 회장님께 축하와 응원의 박수를 보낸다”며 “코로나19로 관광산업이 어려운 상황에 놓였지만, 앞으로도 놀거리와 즐길거리, 볼거리 가득한 관광도시 안산을

문화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