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성호사설 제2권 / 천지문(天地門) 제 63화 수단지함(水斷地陷)

URL복사

성호사설 제2권 / 천지문(天地門) 제 63화

 

수단지함(水斷地陷)

 

[원문]

近時聞川溪之水或至中㫁人以為駴余謂此未必恠凡水㫁多在氷觧之際地中空洞必有許大或至凍釋之莭土脉踈開水便滲入至盈滿而復續其所以下陥者下必有石水従石罅滲入故也彼黄河之大亦有伏流可以證矣又或地陥為灾亦是石不堅完或値崩墜如地面之山頽故地亦従而陥復何疑乎

ⓒ 성호기념관

 

[번역문]

요사이 들으니, “개천의 물이 간혹 중단될 때가 있어서 사람들이 크게 놀란다.”고 한다.

나는 이것을 반드시 이상하게 여길 것이 없다고 생각한다. 물이 끊어지는 것은 대개 어름이 풀릴 때에 있으니, 그 땅 밑에 반드시 크게 빈 구덩이가 있어서 얼음이 풀릴 때가 되면 토맥(土脉)이 벌어져서 물이 새어 들어갔다가 그 구덩이가 차게 되면 다시 계속해 흐르게 된다. 그리고 그 개천에 땅이 꺼져가는 것은 그 밑에 반드시 돌이 있어서 물이 돌구멍을 따라 들어가기 때문이다. 중국의 황하수(黃河水)같이 큰 물도 땅속으로 흐르는 곳이 있으니 이것이 증명되는 것이다.

또 혹은 땅이 꺼지면 재앙이 생긴다고 하나 이것 또한 돌이 단단하지 못하여 어쩌다 무너지기를 땅 위의 산이 무너지는 것 같아 땅도 따라서 꺼지게 되는 것이니 다시 무엇을 의심할 것인가?

[주-D001] 수단지함(水斷地陷) :물이 끊어지고 땅에 구덩이가 생김.

ⓒ 한국고전번역원 | 임창순 정소문 홍찬유 (공역) | 1977

 

 

우리 참좋은 뉴스신문사에서는 안산의 대표적인 성리학의 대가인 성호 이익 선생에 대한 유고집인 성호사설을 연재하기로 결정하고 한국고전번역원과 합의하에 성호사설 제1권부터 원문은 물론 번역문을 편집하여 게재하기로 하였다.


정치

더보기

경제

더보기
(사)안산시관광협의회, 최인모 회장 취임
[참좋은뉴스= 최성진 기자] 최인모 회장이 제4대 (사)안산시관광협의회 회장으로 취임했다. 이와 관련 (사)안산시관광협의회는 지난 2월 23일 엠블던 호텔에서 이·취임식 및 정기총회를 개최했다. 최인모 신임 회장은 대부도협동조합 이사장으로 활동하며 협의회 창립초기 사무총장으로 조직 안정화와 시 관광발전에 큰 기여를 해왔으며, 회원들의 두터운 신임을 받고 있어 안산시 관광발전을 이끌 적임자로 평가받고 있다. 최인모 신임 회장은 “코로나19로 침체된 관광업 활성화와 회원들의 권익향상을 위해 최선을 다 하겠다”고 포부를 밝혔다. 육광심 전임회장은 이임사를 통해 “관광업계가 모두 어려운 가운데 지난 6년간 큰 힘이 되어준 회원들에게 진심으로 감사드린다”고 말하고 “앞으로도 제4대 최인모 회장을 중심으로 협의회가 안산시 관광산업 발전의 주춧돌이 될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윤화섭 시장은 영상 축사를 통해 “지난 6년간 안산시 관광 진흥에 앞장섰던 육광심 회장님의 노고에 감사를 표하고,새롭게 취임하는 최인모 회장님께 축하와 응원의 박수를 보낸다”며 “코로나19로 관광산업이 어려운 상황에 놓였지만, 앞으로도 놀거리와 즐길거리, 볼거리 가득한 관광도시 안산을

문화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