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이대구 국민의힘 안산시의회의원 선거 예비후보

URL복사

얼굴 없는 이색명함으로 홍보 눈길

[참좋은뉴스= 최성진 기자]

 

 

이대구 국민의힘 (안산시아선거구: 호수동, 중앙동, 대부동) 안산시의원 예비후보의 이색명함이 눈길을 끌고 있다.

 

이대구 예비후보는 후보들이라면 의례적으로 프로필 사진을 명함에 넣는 것에 반해 얼굴 없는 명함으로 오히려 홍보효과를 톡톡히 보고 있다.

 

이에 대해 이대구 예비후보는 “천편일률적으로 명함에 얼굴 사진을 넣는 것보다 후보로서 각오나 지역을 위한 공약을 넣는 게 더 효과적이라고 생각해 얼굴 사진을 넣지 않았다”며 “명함을 건넬떄 후보 얼굴은 보여지기 때문에 얼굴 홍보는 크게 중요한게 아니라고 생각한다”고 소신을 밝혔다.

 

호수동에 사는 시민 박모씨는 “이대구 후보의 명함을 처음 받고 신선하고 오히려 후보의 이름이 한눈에 들어와 좋았다”며 “이런 신선한 아이디어를 가진 후보에 관심이 더 생겼다” 고 말했다.

 

한편 이대구 안산시의원 예비후보는 대부도주민자치위원장, 대부도 영흥화력발전 대책위원장 영남향우회 사무국장 등 관변 단체 활동과 시민단체 활동을 꾸준히 해 온 정치 신인이다.


정치

더보기
안산시의회의원선거 홍보물에 전과 소명 누락
[참좋은뉴스= 김태형 기자] 선거홍보물 기록 중 전과기록 소명서에 대한 유권자들의 관심이 쏠리고 있다. 지금 현재 선거 홍보물이 유권자들에게 순차적으로 우편 배송되고 있다. 이번 제8회동시지방선거 초기, 전과 기록이 논란의 핵심에 등장했다. 본 등록 시점으로만 봐도 안산시장후보선거, 경기도의회의원선거, 안산시의회의원선거에 출마한 후보 중 각각 25%, 37.5%, 40.6%가 전과를 기록하고 있다. 중앙선거관리위원회의 예비후보자 명부에는 기본정보 중 전과 기록과 학력 기록을 공개하게 되어 있다. 본 등록에는 이보다 많은 기본정보, 재산, 병역, 납세, 전과, 학력, 공직선거경력을 공개해야 한다. 이러한 과정에서 유권자들의 의문점은 커져만 간다. 그래서 유권자에 대한 후보들의 적극적인 소명이 필요하다. 이 와중에 최근 배포된 홍보물 증 안산시 단원구에 출마하는 의회의원 후보들의 홍보물이 아쉬움을 주고 있다. 두 후보는 각각 2건, 1건의 전과 기록이 있다. 죄명은 상해폭력, 도박, 근로기준법위반 등이다. 소속 정당에서 소명을 한 결과 후보가 되었다면 당연히 유권자들에게도 설명이 필요하다. 정당에는 소명하고 유권자에게는 묻지 마 투표를 강요한다면 유권자를 무시하

경제

더보기
(사)안산시관광협의회, 최인모 회장 취임
[참좋은뉴스= 최성진 기자] 최인모 회장이 제4대 (사)안산시관광협의회 회장으로 취임했다. 이와 관련 (사)안산시관광협의회는 지난 2월 23일 엠블던 호텔에서 이·취임식 및 정기총회를 개최했다. 최인모 신임 회장은 대부도협동조합 이사장으로 활동하며 협의회 창립초기 사무총장으로 조직 안정화와 시 관광발전에 큰 기여를 해왔으며, 회원들의 두터운 신임을 받고 있어 안산시 관광발전을 이끌 적임자로 평가받고 있다. 최인모 신임 회장은 “코로나19로 침체된 관광업 활성화와 회원들의 권익향상을 위해 최선을 다 하겠다”고 포부를 밝혔다. 육광심 전임회장은 이임사를 통해 “관광업계가 모두 어려운 가운데 지난 6년간 큰 힘이 되어준 회원들에게 진심으로 감사드린다”고 말하고 “앞으로도 제4대 최인모 회장을 중심으로 협의회가 안산시 관광산업 발전의 주춧돌이 될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윤화섭 시장은 영상 축사를 통해 “지난 6년간 안산시 관광 진흥에 앞장섰던 육광심 회장님의 노고에 감사를 표하고,새롭게 취임하는 최인모 회장님께 축하와 응원의 박수를 보낸다”며 “코로나19로 관광산업이 어려운 상황에 놓였지만, 앞으로도 놀거리와 즐길거리, 볼거리 가득한 관광도시 안산을

문화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