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극단 예지촌, ‘제40회 대한민국연극제 밀양’에서 금상 수상

작품명 ‘거주자 우선주차구역’·차미경 배우 연기상 수상

안산(9월 2일~4일)·서울(11월 29일~12월 5일)에서 공연

[참좋은뉴스= 관리자 기자]

 

 

 

안산시 연극지부 소속 극단 예지촌(대표 성정선)이 지난 7월 30일 밀양아리랑아트센터 대공연장에서 폐막한 ‘40회 대한민국연극제 밀양’에서 단체상 부문 금상을 수상하는 영예를 안았다.

 

그리고 개인 부문에서는 차미경 배우가 연기상을 수상해 겹경사를 맞았다.

 

경남 밀양에서 7월 8일부터 30일까지 개최된 제40회 대한민국연극제는 ‘연극, 그 해맑은 상상’이라는 주제로 전국 16개 시·도 대표가 참가한 가운데 치열한 경쟁을 벌였다.

 

총 118개 팀이 참여해 16개 팀이 본선에 올랐다. 예지촌은 이에 앞서 18개 팀이 예선을 벌인 경기도 대회에서 당당히 대상을 받아 출전권을 확보했다.

 

예선부터 쟁쟁한 팀과 경쟁한 관계로 본선에서의 대상이 점쳐졌으나 단체부문 대상(대통령상)은 대전지회 극단 손수의 ‘투견’이 차지했다. 예지촌과 함께 경남지회 극단 현장의 ‘나는 이렇게 들었다’가 금상 수상의 영예를 안았다.

 

그리고 은상(4팀)에는 부산지회 극단 이야기 ‘슬픔이 찬란한 이유’, 서울지회 극단 혈우 ‘작가노트, 사라져가는 잔상들’, 충북지회 극단 청년극장 ‘그놈 이야기’, 인천지회 극단 태풍 ‘가족’ 등이 수상했다.

 

개인 부문에선 연출상은 경남지회 (사)극단현장 고능석 연출, 최우수연기상은 대전지회 극단 손수 장지영 배우, 예지촌 차미경 배우는 연기상을 수상했으며 그 외 5개 상, 9명이 수상의 기쁨을 안았다.

 

경상남도가 주최한 이번 연극제 기간에 전국 109개 예술단체가 총 218회의 공연을 했다. 본선경연에는 8천여 명이, 전시·포럼·페스티벌 등 부대행사에는 2만여 명의 관객이 몰려 밀양시 홍보에 톡톡한 성과를 이뤘다. 내년 제41회 연극제는 제주도가 개최한다.

 

예지촌은 우리나라에서 자동차를 갖고 있는 사람이라면 누구나 몇 번쯤은 겪었을 주차 다툼을 소재로 다룬 ‘거주자 우선 주차구역’(연출 최병국, 작가 선욱현)으로 수상했다.

 

한편 극단 예지촌의 ‘거주자 우선 주차구역’은 9월 2~4일까지 안산문화예술의전당 별무리 극장에서, 11월 29일부터 12월 5일까지 7일간 서울예술의전당에서 앵콜 공연을 통해 시민들에게 다시 한 번 감동을 선사할 예정이다.


정치

더보기
안산시의회, 한국와이퍼 고용문제 해결 촉구 결의안 ‘채택’
[참좋은뉴스= 관리자 기자] 안산시의회가 지난 12월 16일 제279회 제2차 정례회 제3차 본회의에서 ‘한국와이퍼 고용문제 해결 촉구 결의안’을 채택했다. 시의회는 이날 선현우 의원이 대표 발의하고 3차 본회의 마지막 안건이었던 이 결의안을 만장일치로 가결시켰다. 의회는 결의안에서 한국와이퍼는 반월시화 산업단지 내 위치해 있으면서 세계적인 자동차 부품 기업인 일본 덴소(DENSO)의 자회사로, 한국와이퍼 사측이 올해 말 폐업하겠다는 입장을 통보해 회사 내 300여 노동자와 그 가족들의 생계가 위협당하고 있다고 밝혔다. 의회는 더욱이 지난해 10월 한국와이퍼 사측과 노조, 덴소코리아가 참여하는 노사 간 고용안정 협약이 체결됐고 협약에서 회사의 청산 또는 구조조정 시 노조와 사전 합의를 하도록 약속됐음에도 사측이 일방적인 폐업을 추진해 더욱 우려스럽다고 지적했다. 또 한국와이퍼가 매출의 약 85%를 덴소코리아와 거래하면서 제품을 원가보다 싸게 공급해 결국은 일본 덴소 본사에 이익을 몰아주고 한국와이퍼는 적자를 입도록 만들어 폐업에 이른 것으로 의심되는 정황이 언론에 보도됐다고 덧붙였다. 아울러 덴소코리아 측이 와이퍼 구동 모터 제조사는 매각하는 반면 한국와이퍼

경제

더보기

문화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