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경기도주식회사, 안소연·안시모와 MOU 체결

안산에서 경기도 공공배달앱 홍보에 협력 구축

 

[참좋은뉴스= 최영길 기자]

 

소상공인을 돕기 위한 의미 있는 행사가 개최돼 관심을 모으고 있다.

 

지난 7월 2일 경기도주식회사(대표 이석훈)는 소상공인연합회 안산지회(지회장 이영철, 이하 안소연), 안산시 맘카페(대표 박미경, 이하 안시모)와의 MOU 체결을 맺고 안산시 관내에서 경기도 공공배달앱 홍보 활성화에 나섰다.

 

경기스타트업캠퍼스 1층 회의실에서 개최된 이번 행사는 이영철 회장, 소상공인연합회 유병석 상임부회장, 박미경 대표 그리고 경기도주식회사에서는 이석훈 대표, 장아름 단장, 이성은 파트장이 참석했다.

 

지역 경제 활성화를 위한 정치인들의 관심도도 높아 경기도의회에서는 김현삼 의원, 안산시의회에서는 기획행정위원회 김동수 위원장이 참석해 사업 성공을 기원했다.

 

김현삼 도의원은 “여러 기관들이 MOU만 체결하고 실질적인 협력이 없었던 경우가 많다”며 “법정 단체 및 맘카페에 물질적, 행정적 지원을 통해 공공배달앱이 널리 홍보가 되어 지역 경제에 도움이 될 수 있기를 바란다”고 인사말을 남겼다.

 

이영철 회장 또한 “배달앱을 통해 소비자들의 편리함은 좋아졌다. 그러나 최근 사태에서 보듯 우월한 지위를 이용해 소상인들에게 무리한 요구를 한다든지 각종 수수료로 인해 물가 인상의 요인이 되고 있다”며 “경기도주식회사에서 추진하는 공공배달앱 사업이 성공적으로 안착해 소비자와 소상인에게 실질적인 도움이 되기를 희망한다”고 소감을 밝혔다.


정치

더보기
안산시의회의원선거 홍보물에 전과 소명 누락
[참좋은뉴스= 김태형 기자] 선거홍보물 기록 중 전과기록 소명서에 대한 유권자들의 관심이 쏠리고 있다. 지금 현재 선거 홍보물이 유권자들에게 순차적으로 우편 배송되고 있다. 이번 제8회동시지방선거 초기, 전과 기록이 논란의 핵심에 등장했다. 본 등록 시점으로만 봐도 안산시장후보선거, 경기도의회의원선거, 안산시의회의원선거에 출마한 후보 중 각각 25%, 37.5%, 40.6%가 전과를 기록하고 있다. 중앙선거관리위원회의 예비후보자 명부에는 기본정보 중 전과 기록과 학력 기록을 공개하게 되어 있다. 본 등록에는 이보다 많은 기본정보, 재산, 병역, 납세, 전과, 학력, 공직선거경력을 공개해야 한다. 이러한 과정에서 유권자들의 의문점은 커져만 간다. 그래서 유권자에 대한 후보들의 적극적인 소명이 필요하다. 이 와중에 최근 배포된 홍보물 증 안산시 단원구에 출마하는 의회의원 후보들의 홍보물이 아쉬움을 주고 있다. 두 후보는 각각 2건, 1건의 전과 기록이 있다. 죄명은 상해폭력, 도박, 근로기준법위반 등이다. 소속 정당에서 소명을 한 결과 후보가 되었다면 당연히 유권자들에게도 설명이 필요하다. 정당에는 소명하고 유권자에게는 묻지 마 투표를 강요한다면 유권자를 무시하

경제

더보기
(사)안산시관광협의회, 최인모 회장 취임
[참좋은뉴스= 최성진 기자] 최인모 회장이 제4대 (사)안산시관광협의회 회장으로 취임했다. 이와 관련 (사)안산시관광협의회는 지난 2월 23일 엠블던 호텔에서 이·취임식 및 정기총회를 개최했다. 최인모 신임 회장은 대부도협동조합 이사장으로 활동하며 협의회 창립초기 사무총장으로 조직 안정화와 시 관광발전에 큰 기여를 해왔으며, 회원들의 두터운 신임을 받고 있어 안산시 관광발전을 이끌 적임자로 평가받고 있다. 최인모 신임 회장은 “코로나19로 침체된 관광업 활성화와 회원들의 권익향상을 위해 최선을 다 하겠다”고 포부를 밝혔다. 육광심 전임회장은 이임사를 통해 “관광업계가 모두 어려운 가운데 지난 6년간 큰 힘이 되어준 회원들에게 진심으로 감사드린다”고 말하고 “앞으로도 제4대 최인모 회장을 중심으로 협의회가 안산시 관광산업 발전의 주춧돌이 될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윤화섭 시장은 영상 축사를 통해 “지난 6년간 안산시 관광 진흥에 앞장섰던 육광심 회장님의 노고에 감사를 표하고,새롭게 취임하는 최인모 회장님께 축하와 응원의 박수를 보낸다”며 “코로나19로 관광산업이 어려운 상황에 놓였지만, 앞으로도 놀거리와 즐길거리, 볼거리 가득한 관광도시 안산을

문화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