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안산시의회의원선거 홍보물에 전과 소명 누락

“정당엔 소명하고 유권자에게는 표만 구하나?”

 

 

 

 

[참좋은뉴스= 김태형 기자]

 

선거홍보물 기록 중 전과기록 소명서에 대한 유권자들의 관심이 쏠리고 있다.

 

지금 현재 선거 홍보물이 유권자들에게 순차적으로 우편 배송되고 있다.

 

이번 제8회동시지방선거 초기, 전과 기록이 논란의 핵심에 등장했다.

 

본 등록 시점으로만 봐도 안산시장후보선거, 경기도의회의원선거, 안산시의회의원선거에 출마한 후보 중 각각 25%, 37.5%, 40.6%가 전과를 기록하고 있다.

 

중앙선거관리위원회의 예비후보자 명부에는 기본정보 중 전과 기록과 학력 기록을 공개하게 되어 있다.

 

본 등록에는 이보다 많은 기본정보, 재산, 병역, 납세, 전과, 학력, 공직선거경력을 공개해야 한다.

 

이러한 과정에서 유권자들의 의문점은 커져만 간다. 그래서 유권자에 대한 후보들의 적극적인 소명이 필요하다.

 

이 와중에 최근 배포된 홍보물 증 안산시 단원구에 출마하는 의회의원 후보들의 홍보물이 아쉬움을 주고 있다.

 

두 후보는 각각 2건, 1건의 전과 기록이 있다.

 

죄명은 상해폭력, 도박, 근로기준법위반 등이다.

 

소속 정당에서 소명을 한 결과 후보가 되었다면 당연히 유권자들에게도 설명이 필요하다.

 

정당에는 소명하고 유권자에게는 묻지 마 투표를 강요한다면 유권자를 무시하는 처사다.

 

죄는 누구나 지을 수 있다. 그러나 자신의 치부를 드러내는 행위에는 용기가 필요하다.

 

이 또한 유권자들이 후보를 평가하는 한 잣대가 될 수 있다.

 

소명에 불충실한 후보들이 의회에 입성해 유권자들을 우선하는 의정활동을 펼칠 수 있을지 의문이기 때문이다.


정치

더보기
이기학 후보, 반월공단 내 어린이집 설립 위한 공약 발표
[참좋은뉴스= 관리자 기자] 안산 반월산단을 지역구로 둔 국회의원 선거 이기학 예비후보는 사업자와 근로자를 위해 어린이집 설립을 위한 다양한 공약을 발표했다. 이기학 후보는 반월공단 내 어린이집 설립을 적극 지원하고, 운영에 필요한 예산과 인력을 확보해 어린이들에게 안전하고 풍요로운 환경을 제공할 것을 약속했다. 이기학 후보는 어린이집에서 제공되는 보육 서비스의 질을 높이기 위해 교사들의 교육과정을 지속적으로 개선하고, 국제적인 보육 표준을 도입해 어린이들의 성장과 발달을 지원할 계획이다. 또한, 어린이들의 안전을 위해 어린이집 주변의 교통안전 시설을 개선하고, CCTV를 설치해 어린이들의 안전을 보장할 계획이다. 어린이집 내부의 안전시설을 강화해 잠재적인 위험으로부터 보호할 계획이기도 하다. 이기학 후보는 양육 부담을 덜어주기 위해 어린이집과 협력해 부모 지원 프로그램을 확대하고, 부모 교육과 상담 프로그램, 육아 휴가 등을 제공해 부모들이 양질의 양육을 할 수 있도록 지원할 계획이다. 또한, 어린이들의 창의성과 예술적인 감각을 키우기 위해 문화 예술 활동 및 체험 프로그램을 강화할 것이다. 독서 캠페인, 미술 전시회, 공연 등 다양한 활동을 통해 어린이들

경제

더보기

문화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