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안산시 G-스포츠클럽’ 펜싱 선수단, 전국소년체전에서 선전

제53회 전국소년체전 남·여 사브로 단체전 금메달 획득

 

[참좋은뉴스= 김태형 기자] 대한체육회가 주최하고 전라남도·전라남도교육청·전라남도체육회가 주관한 제53회 전국소년체전에서 선전한 ‘안산시 G-스포츠클럽’ 펜싱 선수들이 낭보를 전해 왔다.

지난 5월 25일부터 28일까지 36개 종목 18,000여 명이 참가한 이번 대회에서 ‘안산시 G-스포츠클럽’ 소속 펜싱 선수가 참가한 경기도는 남자 사브로 단체전과 여자 사브로 단체전에서 금메달을 딴 것이다. 여자 사브로 단체전 금메달은 경기도 선수단 최초의 성과라 의미를 더하고 있다.

 

26일 해남우슬체육관에서 펜싱 남자15세이하부 사브로 단체전 경기가 시작됐다.

16강 경기선발 45:39 강원체육중학교(강원), 8강 경기선발 45:17 전남선발, 4강 경기선발 45:44 대전선발, 결승경기선발 45:42 오성중학교(대구) 등 성적으로 금메달을 목에 걸 수 있었다.

 

경기 내용을 살펴보면 박진감 그 자체다.

16강에서 박민준 선수는 5라운드 20:10, 10점차로 뒤지고 있는 상황에서 15점을 따냈고 25:23 점수 차로 이기고 나왔다. 결국 분위기가 경기 선발로 넘어오게 되며 승리하게 됐다.

8강전은 경기선발이 스피드로 상대방의 기세를 누르며 전남선발에게 비교적 손쉽게 승리를 따냈다.

압권은 4강전이었다. 4라운드에서 김민재 선수가 15:4로 지고 있는 상황에서 16점을 따서 20:18로 승리하고 나오며 경기선발에 큰 도움이 됐지만 대전선발의 에이스 김도언 선수(소년체전 개인전 1등 선수)가 다시 역전하며 경기가 한치 앞을 모르는 상황으로 접어들었다. 마지막 9라운드 경기선발이 40:35로 지고 있는 상황에서 대전 에이스와의 경기가 부담스러울 수 있었으나 박민준 선수가 공격적인 플레이를 하며 45:44, 1점차 승리로 멋진 경기를 보여 주며 갈채를 받았다.

결승전은 오성중학교의 팀워크와 분위기가 좋은 팀이라 걱정했으나 더 좋은 기량으로 경기선발이 승리할 수 있었다.

 

 

이라진 지도자는 “올해 지도자로 전국소년체육대회를 처음 나오게 됐는데 많이 긴장되고 위기도 많았지만 선수들이 잘 믿고 따라와 줘 좋은 결과가 있었던 것 같아 기쁘다”고 소감을 말했다.

 

여자 사브로 단체전 또한 월등한 실력 차로 갚진 금메달을 땄다.

16강 경기선발 45:33 천안두정중학교(충남), 8강 경기선발 45:15 화순제일중학교(전남), 4강 경기선발 45:36 대전매봉중학교(대전), 결승 경기선발 45:20 익산지원중학교(전북) 등 차례로 상대팀을 꺾고 승리를 차지했다.

 

경기 내용에서 경기도 최초로 여자 사브로 단체전 금메달을 획득한 이유를 알 수 있었다.

16강에서 이라임 선수가 상대방에게 33점 점수 중, 3점밖에 실점하지 않으며 월등한 실력을 선보였다.

8강은 3학년 이찬솔 선수가 1라운드에서 탁월한 기술력과 전술로 상대방을 5:2로 승리하고 나오며 맏언니의 모습을 보여줬고 안정된 경기를 이어갈 수 있게 했다.

4강은 대전매봉중학교가 우승 후보로 불리며 쉽지 않다는 전망이 지배적이었다. 역시 4라운드 20:15로 경기 선발이 뒤처지며 예상이 기정사실화되기 시작했다. 그러나 5라운드에서 이라임 선수가 대전매봉중학교 에이스 김태희 선수와의 경기에서 24:25로 역전을 하며 분위기가 경기선발로 넘어왔고 결국 승리를 거머쥐었다.

결승은 상대 선수들의 키가 커서 신체적 조건이 불리한 상황이었지만 스피드로 승부해 상대방을 제압하며 승리를 했다.

 

 

조인희 지도자는 “시상식 때 경기선발이 제일 키가 작았지만 1등 하는 모습을 보고 너무 감격스러웠다”며 “아직 전용 펜싱장이 없어 다른 팀보다 환경이 좋지 않지만 이러한 어려움을 이겨내고 좋은 성적을 거둬 기쁘다. 이 기회로 전용 펜싱장이 생겼으면 좋겠다”고 입장을 밝혔다.

 

어린 선수들의 소감 또한 감동을 주고 있다.

 

 

여자 사브로 단체전 16강에서 월등한 실력으로 실점을 최소화 하며 승리하는데 주역을 맡았던 양지중학교 이라임 선수는 “펜싱을 시작하고 소년체전이라는 큰 대회에 출전하기까지 많이 긴장했지만 작은 체구라는 약점을 이겨내기 위해 스스로 체력을 보완하며 대회를 준비했습니다. 힘든 순간도 있었지만 4강에서 뒤처지고 있는 그 순간에도 난 할 수 있다는 생각이 24대25로 역전하는 순간을 만들게 해준 거 같습니다. 그리고 제가 가지고 있는 실력과 기술을 보여 줄 수 있는 좋은 경험도 된 것 같아요”라며 “무엇보다 제가 금메달을 딸 수 있었던 것은 조성훈·조인희·이라진 코치님, 김혜림 감독님 그리고 같이 준비한 선수들 뒤에서 응원해준 팀원, 부모님이 계셨기에 가능했습니다. 지금처럼 자만하지 않고 내년 대회를 열심히 준비해서 좋은 성적을 얻도록 하겠습니다. 감사합니다”라고 당찬 소감을 말했다.

 

 

최고참 언니인 이찬솔 선수 또한 “사실 펜싱을 시작하고 이렇게 큰 대회에 출전하는 게 처음이라 이번 시합을 좋은 성적으로 잘 마무리할 수 있을까 걱정이 됐고 주장으로써 부담이 됐어요”라며 “하지만 같이 출전한 동생들이 응원해주고 자신들의 실력을 잘 발휘해줘 이번 전국소년체전을 잘 마무리하고 좋은 성적을 얻을 수 있었던 것 같아요. 정말 좋은 경험이 됐고 앞으로도 열심히 해야겠다고 느꼈어요”라고 차분하게 수상 소감을 남겼다.

 

 

남자 사브로 단체전 결승에서 공격적 플레이로 1점차 승리의 주역인 성안중학교 박민준 선수는 “이번 소년체전 단체전에서 16강 강원도, 4강 대전에 10점 지고 있던 경기도가 역전을 시키며 금메달을 딴 것처럼 늘 경기장에서는 각본 없는 드라마가 펼쳐지는 거 같습니다”라며 “늘 뒤에서 애써주시는 부모님, 저를 이끌어주신 이라진·김민수 코치님, 함께 경기를 뛰어준 민재·호진·승빈, 응원해주신 모든 분들께 감사합니다”라고 믿음직스러운 소감을 말해 주었다.

 

 

끝으로 4강전 4라운드에서 승리의 분기점을 만들었던 김민재 선수는 “소년체전 준비 중 천국가신 할아버지와 마지막 작별인사를 할 때 꼭 금메달을 따겠다고 약속했기에 이번 메달은 저에게 더 큰 의미가 있는 듯 합니다”라며 “고비가 정말 많은 경기였지만 친구들(민준, 호준, 승빈)과 함께 이겨낼 수 있어서 기뻤고 우리를 위해 노력해주신 이라진·김민수 코치님, 늘 뒤에서 응원해주시는 부모님께 감사합니다”라고 감동적인 말로 승리의 기쁨을 나눴다.

 

펜싱에 대한 이해 부족과 지원이 미진한 안산의 현 상황에서도 이에 굴하지 않고 꾸준히 좋은 성적으로 안산과 모교를 전국에 알리고 있는 선수와 지도자들의 노력에 찬사를 보낸다.


정치

더보기

경제

더보기
두리시스템 장현실 대표, 임기근 조달청장 초청 간담회 개최
[참좋은뉴스= 김태형 기자] 안전한 대한민국을 위해 일조하고 있는 안산의 대표적인 여성벤처기업인인 두리시스템 장현실 대표는 지난 4월 4일 임기근 조달청장과의 간담회를 통해 여성 기업인의 애로사항을 건의하고 해결을 위해 함께 노력할 것임을 최근 밝혔다. 장현실 대표가 위원장을 맡고 있는 사)한국여성벤처협회 조달위원회는 서울 팁스타운에서 임기근 조달청장을 초청해 ‘여성벤처·창업기업의 공공조달 활성화를 위한 여성벤처기업 간담회’를 개최한 것이다. 이 자리에서 임기근 조달청장과 직원들이 여성벤처기업인의 어려워하는 부분을 듣고 긍정적인 반응을 얻은 것이다. 장현실 위원장은 “여성벤처 기업인 12명의 공공 관련 애로사항과 의견을 유심히 경청하고, 적극적으로 답변하신 임기근 조달청장님과 조달청 직원분들에게 깊은 감명을 받았다”며 “간담회 후 혁신 제품 지정 공모 횟수 확대 실시와 같이 좋은 결과로 피드백이 오는 등 여러 가지로 보람되고 우리 여성벤처기업인들의 공공 판로 진입을 위해 더욱 열심히 뛰고자 기폭제가 되는 간담회였다.”고 간담회 결과를 설명했다. 이어서 “(사)한국여성벤처협회, (사)한국여성발명협회는 여성벤처 기업가와 여성 발명가들이 IP기반으로 R&D

문화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