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안산 제조기업 체감경기 2022년 1분기 이후 최저...올해도 어렵다

안산지역 소재 125개 제조기업 대상 BSI 조사…1분기 BSI ‘65’ 기록
철강금속 제외 전 업종(석유화학, 목재종이, 전기전자 등) 악화 전망
원자재값 상승, 내수시장 침체 등으로 목표대비 매출실적 및 영업이익 ‘미달’ 예상

 

[참좋은뉴스= 관리자 기자] 안산상공회의소(회장 이성호, 이하 안산상의)는 지난 1월 6일 안산지역 소재 제조기업 125개 사를 대상으로 2023년 1분기 기업경기전망지수(BSI: Business Survey Index)’를 조사한 결과, ‘65’(전국 74, 경기 68)로 집계되었다고 밝혔다.

 

이는 2022년 1분기 이후 최저 수준이다.

 

세부 업종별 BSI는 철강금속(100) 제외한 운송장비, 기계설비, 전기전자 등 대부분 업종에서 부진·침체될 것으로 예상된다.

 

또한 2022년 연초 목표 대비 매출실적의 경우 응답 기업의 60.0%가 목표치를 달성하지 못할 것이라고 답했다.

 

 

‘소폭 미달’은 42.4%, ‘크게 미달’은 ‘17.6%’로 나타났다.

 

영업이익 역시 응답 기업의 72.8%가 ‘미달’이라고 답했다.

 

이 중 ‘소폭 미달’이 45.6%로 가장 많았으며, ‘크게 미달’도 27.2%로 나타났다.

 

나머지 27.2%는 목표치 달성 또는 소폭 크게 달성으로 나타났다.

 

2022년 매출실적 및 영업이익 등 경영실적에 가장 큰 영향을 미친 국내외 요인으로, 응답 기업의 41.6%가 ‘원자재 가격’을 꼽았다.

 

그 뒤로 ‘내수시장 경기(32.8%)’, ‘수출시장 경기(8.8%)가 뒤를 이었다.

 

기업들이 예상한 2023년 한국경제 성장률은 응답 업체의 88.8%가 국내‧외 주요 기관의 전망치(1.5%~2.0%)보다 낮을 것이라 답했으며, 그 중 9.6%는 마이너스 역성장을 전망했다.

 

2023년 한국경제를 위협하는 리스크 요인으로는 ▲물가‧원자재가 지속(34%), ▲내수경기 침체(22.4%), ▲고금리 지속(12%), ▲원부자재 수급 불안(10.4%), ▲고환율 장기화(9.5%), ▲수출둔화 장기화(4.6%) 순으로 집계됐다.(복수 응답)

 

리스크 요인을 관리하기 위해 정부가 역점을 둬야 할 과제로 ‘환율 등 외한시장 안정(25.8%)’과 ‘자금조달시장 경색 완화(20.0%)’를 가장 많이 꼽았고, ‘규제혁신을 통한 성장동력 확보(15.8%)’, ‘공급망 안정화(13.3%)’ 등이 그 뒤를 이었다. (복수 응답)

 

안산상의 관계자는 “고금리, 고물가 상황이 계속되고 원자재‧에너지 가격상승 등 대외요인으로 인하여 새해에도 안산지역 기업들의 경영환경이 어려울 것으로 전망된다.”며 “경제 리스크 관리를 위하여 정부가 역점을 둬야 할 주요 과제 중 하나로 ‘자금조달시장 경색 완화’를 꼽은 만큼, 기업들의 자금 여건 해결을 위한 정부 정책이 시급하다”고 말했다.

 

한편 기업경기전망지수가 100 이상이면 ‘이번 분기의 경기를 지난 분기보다 긍정적으로 보는 기업이 많다’는 것을 뜻하고, 작으면 그 반대를 의미한다.

 


정치

더보기
안산시의회, 한국와이퍼 고용문제 해결 촉구 결의안 ‘채택’
[참좋은뉴스= 관리자 기자] 안산시의회가 지난 12월 16일 제279회 제2차 정례회 제3차 본회의에서 ‘한국와이퍼 고용문제 해결 촉구 결의안’을 채택했다. 시의회는 이날 선현우 의원이 대표 발의하고 3차 본회의 마지막 안건이었던 이 결의안을 만장일치로 가결시켰다. 의회는 결의안에서 한국와이퍼는 반월시화 산업단지 내 위치해 있으면서 세계적인 자동차 부품 기업인 일본 덴소(DENSO)의 자회사로, 한국와이퍼 사측이 올해 말 폐업하겠다는 입장을 통보해 회사 내 300여 노동자와 그 가족들의 생계가 위협당하고 있다고 밝혔다. 의회는 더욱이 지난해 10월 한국와이퍼 사측과 노조, 덴소코리아가 참여하는 노사 간 고용안정 협약이 체결됐고 협약에서 회사의 청산 또는 구조조정 시 노조와 사전 합의를 하도록 약속됐음에도 사측이 일방적인 폐업을 추진해 더욱 우려스럽다고 지적했다. 또 한국와이퍼가 매출의 약 85%를 덴소코리아와 거래하면서 제품을 원가보다 싸게 공급해 결국은 일본 덴소 본사에 이익을 몰아주고 한국와이퍼는 적자를 입도록 만들어 폐업에 이른 것으로 의심되는 정황이 언론에 보도됐다고 덧붙였다. 아울러 덴소코리아 측이 와이퍼 구동 모터 제조사는 매각하는 반면 한국와이퍼

경제

더보기

문화

더보기